강순선집사님의 여동생 강순란집사님이 오셨어요.

언니 되시는 강순선집사님께서 말씀 하셨어요. 동생이 오니 너무 좋다구요.

자주 오십시요.

저희들도 만나서 반갑습니다.

강순란 교우님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