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기일,김계숙교우님께서 오셔서 같이 예배를 드렸습니다.

교우님들이 얼마나 반가워하시는지요. 이제는 매주 같이 예배드리는 기쁨을 가지고 싶어요.

오랫만에 다시 뵈니 너무 반갑습니다.

김기일 김계남 집사님 1.jpg


김기일 김계남 집사님 2.jpg